메뉴 건너뛰기

주일설교

그 중에 제일은 사랑이라!” 고전 13:1-13

 

믿음, 소망, 사랑은 항상 있는 것 믿음, 소망, 사랑은 항상 있다고 할 때 "항상 있다"는 현재형입니다. 그것은 이 세 가지가 계속하여 끊임없이 현재한다는 뜻입니다. 예언이나 지식은 부분적인 것으로 하나님의 계시가 완성되므로 더 이상 필요치 않게 되었지만 그 계시를 바탕으로 한 믿음, 소망, 사랑은 이전이나 지금이나 항상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그의 서신 여러 곳에서 이 셋을 함께 묶어 기록하고 있습니다. 특히 데살로니가 전서 13절에는 분명하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너희의 믿음의 역사와 사랑의 수고와 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소망의 인내를 우리 하나님 아버지 앞에서 쉬지 않고 기억함이니" 이 셋은 서로 뗄 수 없는 복음의 요소라고 하겠습니다. 고린도전서 1313절을 희랍어 원문으로 보면 "항상 있다"는 동사가 복수형이 아니라. 단수형으로 되어 있습니다. 믿음, 소망, 사랑을 셋으로 보았다면 복수형 동사를 써야 할 텐데 단수형으로 쓴 것은 그것을 하나로 생각한다는 뜻입니다. 이 세 가지 요소는 따로 따로 분리할 수 없는 하나로 연결된 고리라고 바울은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사실상 이세 요소는 불가분리의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이 모두가 하나님께서 우리 속에 역사하심으로 주어진 열매들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속의 은총으로 우리 속에 주어진 복음의 요소들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으로 말미암아 이루어진 구원으로 말미암아 우리 속에 자리 잡게 된 성품들입니다. 하나님을 믿고, 그의 약속에 대한 소망을 가지면서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도록 우리를 인도하신 것입니다. 믿음과 소망과 사랑은 모두 하나님께로부터 왔고 하나님께로 향한 것입니다. 믿음과 소망과 사랑의 대상은 하나님입니다. 그러므로 사실상 이 세 요소는 각각 다른 것이 아니라 하나라고 하겠습니다. 또한 이 복음의 세 요소는 다같이 점점 더 자라가는 특성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1.믿음

베드로전서 1:9 믿음의 결국 곧 영혼의 구원을 받음이라

처음 우리가 믿음을 가졌을 때는 그 믿음이 보잘 것 없지만 점점 노력하는 가운데 그 믿음이 성장하게 되는 것을 알게 됩니다. 믿음은 양으로 계산되는 것이 아니라 질로 평가되는 것입니다. 예수께서 "겨자씨 한 알만한 믿음"이라고 하신 것은 크기와는 상관없이 질적으로 성숙한 믿음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하나님께 대한 믿음이 자랄수록 우리는 어떤 유혹과 핍박에도 흔들리지 않는 능력 있는 일군이 됩니다. 믿음과 마찬가지로 소망도 자라납니다. 믿음이 자라는데 비례해서 소망도 자란다고 할 수 있습니다.

 

2. 소망

베드로전서 1장에 "산 소망"이라고 말한 것은 소망의 성숙한 형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초보적인 믿음에서는 우리의 소망 자체도 분명치 않습니다. 막연하게 죽으면 천당 간다는 생각 정도입니다. 그 소망이 내게 역동적인 힘이 되지를 못합니다. 그러나 소망이 자라면 나의 삶 전체를 살아 움직이게 만드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 자신을 돌아볼 때 우리의 소망은 과연 얼마만큼 성숙하여 있을까요? 의외로 우리의 소망은 보잘 것 없을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의 삶이 역동적이지 못한 것은 소망이 성숙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믿음과 소망처럼 사랑도 자라는 것입니다. 물론 우리가 본능적으로 사랑을 간직하고 있기는 하지만 그것은 동물적인 본능에 불과한 것입니다.

 

3. 아가페 사랑

예수를 믿기 전에는 따라서 우리가 사랑을 알았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아가페 사랑은 위로부터 온 것으로 우리 속에서 점차 자라가는 것입니다. 앞서 본대로 사랑은 투기와 자랑과 교만과 무례와 자기 유익 추구와 같은 것을 벗어 버릴 때 점점 충실하게 자라나게 되는 것입니다. 자란다는 점에서 이 셋은 같은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자람은 분리된 것이 아니라 서로 맞물려 있습니다. 믿음이 자라면 소망도 자라고 사랑도 자라나게 되는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그런 점에서 이 셋은 하나라고 하겠습니다. 그러나 이 셋은 하나이면서도 각각 다른 특징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믿음은 근본적으로 하나님의 구원의 모든 역사를 받아드리는 창구라고 한다면, 소망은 그 창을 통하여 미래를 내다보는 것이고, 사랑은 그 구원의 삶의 가장 중요한 원리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오늘 우리가 추구할 것은 일시적인 방언이나 신유나 예언이나 지식이 아니라 항상 있는 믿음과 소망과 사랑입니다. 그중에서도 사랑을 힘써 자라게 하여야 하겠습니다. 사실상 믿음과 소망은 사랑을 불러오고 자라게 하며 충실하게 해 주는 역할을 감당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사랑 이 충만한 사람은 믿음과 소망도 성숙한 사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사랑을 자라게 하려다 보면 자연 믿음과 소망도 자라게 마련인 것입니다.

 

결론:

그 중에 제일은 사랑이라. 믿음과 소망과 사랑은 지금 우리에게 있고 또 앞으로도 영원히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중에 제일은 사랑이라고 하였습니다. 왜 그럴까요? 믿음과 소망도 중요한데 왜 사랑이 더 중요한 것일까요? 첫째로, 하나님의 구원의 역사가 사랑에서 시작되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잘 아는 요한복음 316절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라고 하였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으로 인해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셔서 십자가를 지시고 우리의 죄를 대속하신 것입니다.

로마서 58절에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 하셨느니라."고 하였습니다. 우리가 구원받은 것은 하나님의 사랑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있으므로 해서 믿음도 소망도 있게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사랑이 믿음이나 소망보다 더 큰 것입니다. 둘째로, 하나님이 사랑이시기 때문에 사랑이 믿음과 소망보다 더 큰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이 이룩하시는 창조와 구원의 역사는 모두가 사랑에 기초한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계와 구원받고 하나님의 자녀 되는 삶 전체가 사랑에 기초할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사랑이시라는 것은 사랑이 이 우주에 충만하여 있다는 것이며, 모든 존재와 삶의 중심이라는 뜻입니다. 사랑으로 세계가 창조 되었고 사랑으로 그 세계가 움직이며 보호받고 있으며, 사랑으로 새롭게 되는 것 입니다. 그러므로 인생을 탐구하는 철학이나 우주를 탐구하는 과학이 사랑을 바탕으로 하지 않고서는 진정으로 그 세계를 알 수가 없는 것입니다.

사랑으로 만들어진 인간이요 세계이기 때문에 사랑으로 풀어지지 않는 문제는 없습니다. 오늘 이 땅에서 일어나는 모든 문제는 사랑을 떠났기 때문입니다. 사랑의 원리를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사랑만이 모든 문제의 해결의 열쇠가 되는 것입니다. 사랑은 이 역사를 치료하는 만병통치의 약입니다. 그러므로 사랑이 믿음과 소망보다 더 크고 더 중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의 믿음과 소망은 바로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믿음과 소망입니다.

셋째로, 사랑은 믿음과 소망보다 그 범위가 넓기 때문에 더 크다고 하겠습니다. 믿음과 소망은 오직 하나님께만 향한 것입니다. 그러나 사랑은 하나님께 향한 것이면서 동시에 우리 자신과 다른 사람에게 향한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은 곧 이웃을 사랑하는 것과 깊이 관계가 있습니다. 요한일서 420,21절에 보면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노라 하고 그 형제를 미워하면 이는 거짓말하는 자니 보는 바 그 형제를 사랑치 아니하는 자가 보지 못 하는 바 하나님을 사랑할 수가 없느니라. 우리가 이 계명을 주께 받았나니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는 또한 그 형제를 사랑 할 찌니라." 사랑은 믿음과 소망보다 그 범위가 크기 때문에 더 중요한 것입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