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샬롬! 김명수집사님의 소식을 전합니다.

캔디 2012.11.22 15:53 조회 수 : 4420

샬롬!

김명수집사님 조카가 되는 강옥선권사입니다.

주 안에서 한형제가 된 우리들 모두들 보고싶습니다.

아름다운 체리힐 새행전교회에서 함께 은혜를 나누고 금,은보석을 날마다 캐어 주시는 목사님의 꿀같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여러분들은   정말 행복하셔서인지 해같이 빛이난답니다.

저도 거기 머물러 있는 동안에 무척이나 행복했었습니다.

11월6일에 한국에 오신 김명수집사님은  미국대사관에서 영주권을 포기하시고 외교통상부에 가셔서 여권을 취소하시고 그 서류를 가져다가 주민센타(동사무소)에 가져다 주어야 만 한국에 서  국적을 취득할 수 있습니다. 11월22일에  드디어 주민등록증이 나왔습니다.

권도인집사님은 한국에서 사망신고와 함께 공증번역을 한 사망진단서등 서류를 첨부하여  구청에 신고를 하였습니다.  이 모든 일들을  미국에서는 목사님께서 하셨으니 얼마나 바쁘신가운데 사이사이에 스케즐을 맟추며 하셨을까  생각하니 너무나도 감사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꾸~뻑  ㅎ

이모님께서는 제가 사는 아파트 정문앞  10분거리에 살고계시고 아직 아이처럼 길도 모르시니 저와 함께 많이 다니고 있습니다. 환경을 통해서 하나님을 더욱 가까히 하게 하시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이제부터는 이곳에서 사시는 동안 정부에서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지에 대해 알아보고 있는 중입니다. 

무엇보다 주님과 가까워지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오정분권사님 ,김태자권사님, 송영숙권사님,노남이권사님!  새벽기도 팀 모두 모두 건강하시고 주안에서 주님이 역사하심을 기억하며 날마다 기념비를 세우고 돌들의 뜻을 후손에게 가르쳐 주시는 복된권사님들이 되시며 주님께서 주시는 넘치는 평강을 누리시기를  축복합니다.

주 안에서 형제된 강옥선권사

 

PS  : 사랑하는 사모님, 정말 보고싶습니다.  생각만해도 주님의 은혜가 충만합니다.

퍼내도 퍼내도 아름다운 생수가 넘쳐나오는  은혜를 누리시는 사모님!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강옥선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성탄 찬양의 밤 / 커뮤니티 서비스 12-21-2012 file jungsoogee 2012.12.26 5299
56 성탄 찬양의 밤 / 커뮤니티 서비스 12-21-2012 file jungsoogee 2012.12.26 4902
55 성탄 찬양의 밤 / 커뮤니티 서비스 12-21-2012 file jungsoogee 2012.12.26 4269
54 성탄 찬양의 밤 / 커뮤니티 서비스 12-21-2012 file jungsoogee 2012.12.26 4320
53 성탄 찬양의 밤 / 12-21-2012 file jungsoogee 2012.12.26 3982
52 성탄 찬양의 밤 / 커뮤니티 서비스 file jungsoogee 2012.12.26 4858
» 샬롬! 김명수집사님의 소식을 전합니다. [4] 캔디 2012.11.22 4420
50 하나님의 동역자로 쓰임 받게... file 관리자 2012.10.25 14468
49 2012년 여름학교를 하면서 담임목사 2012.07.15 3747
48 남선교회 헌신예배 담임목사 2012.04.15 4903
47 2012년 고난주간 특별 새벽기도회 담임목사 2012.03.25 3766
46 몸 맞이 청소 구역 확정 담임목사 2012.03.20 3712
45 나의 사랑하는 자 file 관리자 2012.03.20 4135
44 섬머 타임제((Daylight Saving Time)가 시작됩니다. file 관리자 2012.03.10 4565
43 고난의 유익 file 관리자 2012.02.07 5030
42 연극 "빈방있습니까?"에 초대합니다. 밀알선교단 file 형통 2012.01.05 7866
41 반주자 구함 file 담임목사 2011.11.20 4351
40 원효식목사님 40년 셩역을 생각하며 주서택목사님이 드리는 글 file 담임목사 2011.10.09 5956
39 지영은 선생 5분 멧세지 2 file 담임목사 2011.09.25 11825
38 최성은 선생 5분 멧세지 담임목사 2011.09.18 529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