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나의 사랑하는 자

관리자 2012.03.20 05:51 조회 수 : 4135


이것은 그 옛날 교회가 가장 기뻤던 순간에 여호와의 기름부음 받은 자, 예수 그리스도께 붙인 귀한 이름입니다. 새들이 지저귀며 종달새 소리 나는 계절이 되었어도 교회가 주님께 바치는 사랑 노래가 그 두 소리보다 더 아름다웠습니다. “나의 사랑하는 자는 내게 속하였고 나는 그에게 속하였구나 그가 백합화 가운데서 양떼를 먹이는구나”(아 2 : 16).


교회는 그 사랑 노래 속에서 항상 그리스도를 가리켜 “나의 사랑하는 자!”라고 불러왔습니다. 얼마나 기쁘고 즐거운 이름입니까! 심지어 우상 숭배로 여호와의 동산이 다 시든 긴긴 겨울에도 교회의 선지자들은 잠시 여호와의 짐을 내려 놓고 이사야처럼 이렇게 노래했습니다. “내가 나의 사랑하는 자를 위하여 노래하되 나의 사랑하는 자의 포도원을 노래하리라”(사 5:1). 비록 당시의 성도들은 그의 얼굴을 한번도 본 적이 없었지만,


비록 그가 아직 육신으로 나타나지도 않았으며 그들 가운데 거하시지도 않았고 또 사람이 그의 영광을 볼 수도 없었지만, 그래도 그는 이스라엘의 위로요 모든 택함받은 자들의 소망과 기쁨이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 앞에서 의로운 모든 사람들이 “사랑하는 자”였습니다. 그렇다면 교회의 여름철에 해당되는 이 시대를 사는 우리 역시 그리스도를 가리켜 우리 영혼이 가장 사랑하는 자라 불러야 할 것이며 그분을 가장 소중한 분으로 “천인 중에 가장 아름다우며 그 전체가 아름다운 분”으로 생각해야 할 것입니다. 정말 교회는 예수님을 사랑하며 그를 교회의 가장 사랑하는 자라고 주장합니다. 그것은 사실입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은 온 우주라도 교회를 하나님의 사랑으로부터 끊을 수 없다고 담대히 말하면서, 핍박이나 곤고나 재난이나 위험이나 칼도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다고 선언하고 있습니다. 아니 그는 오히려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롬 8:37)고 기쁘게 자랑하고 있습니다.
오, 우리가 주님은 항상 소중한 분이심을 좀더 알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주님의 사랑만이 저의 유일한 소유입니다.
저 하늘 위에서나 이 땅 아래서나
제게는 그 외에 다른 것이 없습니다.
제가 비록 매일 열심히 기도하며
주님을 성가시게 하곤 하지만
제가 구하는 건 오직 하나, 주님의 사랑뿐입니다.”


j000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성탄 찬양의 밤 / 커뮤니티 서비스 12-21-2012 file jungsoogee 2012.12.26 5297
56 성탄 찬양의 밤 / 커뮤니티 서비스 12-21-2012 file jungsoogee 2012.12.26 4901
55 성탄 찬양의 밤 / 커뮤니티 서비스 12-21-2012 file jungsoogee 2012.12.26 4269
54 성탄 찬양의 밤 / 커뮤니티 서비스 12-21-2012 file jungsoogee 2012.12.26 4316
53 성탄 찬양의 밤 / 12-21-2012 file jungsoogee 2012.12.26 3979
52 성탄 찬양의 밤 / 커뮤니티 서비스 file jungsoogee 2012.12.26 4858
51 샬롬! 김명수집사님의 소식을 전합니다. [4] 캔디 2012.11.22 4420
50 하나님의 동역자로 쓰임 받게... file 관리자 2012.10.25 14457
49 2012년 여름학교를 하면서 담임목사 2012.07.15 3745
48 남선교회 헌신예배 담임목사 2012.04.15 4901
47 2012년 고난주간 특별 새벽기도회 담임목사 2012.03.25 3766
46 몸 맞이 청소 구역 확정 담임목사 2012.03.20 3712
» 나의 사랑하는 자 file 관리자 2012.03.20 4135
44 섬머 타임제((Daylight Saving Time)가 시작됩니다. file 관리자 2012.03.10 4565
43 고난의 유익 file 관리자 2012.02.07 5023
42 연극 "빈방있습니까?"에 초대합니다. 밀알선교단 file 형통 2012.01.05 7864
41 반주자 구함 file 담임목사 2011.11.20 4351
40 원효식목사님 40년 셩역을 생각하며 주서택목사님이 드리는 글 file 담임목사 2011.10.09 5953
39 지영은 선생 5분 멧세지 2 file 담임목사 2011.09.25 11810
38 최성은 선생 5분 멧세지 담임목사 2011.09.18 529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