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담임목사컬럼

좁고 험한 길

담임목사 2021.02.28 11:38 조회 수 : 88

                                                                                 【 좁고 험한 길

 

 

예수님께서는 좁고 험한 길을 택하라고 하셨습니다(7;13-14) 왜냐하면 좁은 길은 영원한 길이요 평탄한 길은 가기는 쉽지만 그 종착점은 멸망이요

 

죽음이기 때문입니다. 땅에 떨어진 씨앗은 썩어야 열매를 맺습니다. 이것은 자연의 법칙입니다. 인생의 법칙도 마찬가지입니다. 남을 구하기 위해 자신

 

을 희생한 아펜젤러 선교사는 단순한 복음 전도자가 아니었습니다. 그는 성경 번역을 통해 우리나라의 복음화에 공헌했으며 복음을 위해 일본으로 건

 

너가던 길에 목포 앞바다에서 배 충돌사고로 순교했습니다. 자신은 얼마든지 살아나올 수 있었으나 그가 그토록 사랑하던 조선의 한 어린 여학생을 구

 

하기 위해 자신이 바다의 제물이 되었던 것입니다.

 

                                                                                                                              -좁은 길 넓은 길(장기천 글) 중에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