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담임목사컬럼

빈 텃 밭

담임목사 2020.07.12 12:24 조회 수 : 10

                                                                                  〔 빈 텃 밭

 

 

교회당 주변에 텃밭을 여러군데 만들어서 주로 고추, 상추, 깻잎, 호박등을 심습니다. 한쪽에 겨울동안 마늘을 심어 키워 봄에 캐어 말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마늘

 

을 캐낸 텃밭에 무엇을 심을까 고심하면서 빈 텃밭으로 남겨 두었습니다. 물론 영양 흙도 주고 뒤엎어 무엇을 심어도 될 밭으로 두었는데 며칠 지나자 아무것도

 

심지 않은 밭이 초록색으로 변해 있었습니다. 온갖 잡초가 어디서 날아 왔는지 땅에 떨어져 뿌리를 내리고 줄기가 뻗어 올라간 것입니다.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잡초, 밭을 망가뜨리는 잡초가 있었습니다. 다시 잡초를 뽑는 수고 후에 땅을 고르고 쑥갓 씨를 뿌렸습니다. 필요하고 소중한 것은 수고의 손길이 닿아야 하고

 

필요 없는 것은 한눈 파는 순간에 쑥 들어온다는 것을 눈으로 보았습니다.

 

 

                                                                                                                                  -최무림 목사-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