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일설교

열왕기하 5장 9-14 나아만 장군의 순종

 

나아만이 이에 말들과 병거들을 거느리고 이르러 엘리사의 집 문에 서니 엘리사가 사자를 그에게 보내 이르되 너는 가서 요단강에 몸을 일곱 번 씻으라 네 살이 회복되어 깨끗하리라 하는지라 나아만이 노하여 물러가며 이르되 내 생각에는 그가 내게로 나와 서서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고 그의 손을 그 부위 위에 흔들어 나병을 고칠까 하였도다. 다메섹 강 아바나와 바르발은 이스라엘 모든 강물보다 낫지 아니하냐 내가 거기서 몸을 씻으면 깨끗하게 되지 아니하랴 하고 몸을 돌려 분노하여 떠나니 그의 종들이 나아와서 말하여 이르되 내 아버지여 선지자가 당신에게 큰 일을 행하라 말하였더면 행하지 아니하였으리이까 하물며 당신에게 이르기를 씻어 깨끗하게 하라 함이리이까 하니 나아만이 이에 내려가서 하나님의 사람의 말대로 요단강에 일곱 번 몸을 잠그니 그의 살이 어린 아이의 살 같이 회복되어 깨끗하게 되었더라

 

아람왕의 군대장관 나아만이라는 용사가 있었습니다. 그는 아람의 구국공신입니다. 임금이 신뢰하고 나라의 백성들도 그를 존경한 사람입니다. 그리고 그의 용맹으로 아람이라는 나라가 든든히 서 갔습니다. 그러나 그의 화려한 갑옷과 투구 뒤의 그의 질병은 고칠 수 없는 한센 병이 있었던 것입니다. 아무리 승리의 장군이고 사람들이 환영과 사랑을 받고 있어도 그의 영광은 한센 병으로 인하여 그의 인생에 기쁨을 빼앗아 가 버리고 마는 것입니다.

 

 

1. 겉으로 보는 것과 속으로 썩어 가는 병

우리의 인생은 겉으로 보는 것이 화려하고 좋아 보여도 속으로 죽을병이 걸려 있는 것입니다. 모세가 바로 임금 앞에 가서 하나님의 보내신 기적을 보여 줄때 지팡이가 뱀이 되는 기적을 베풀었을 뿐 아니라 손을 품에 넣었다가 빼니 문둥병자의 손이 되었고 다시 가슴에 손을 넣었다 빼니 본래의 손으로 돌아오는 기적을 보여 줍니다. 이것은 우리의 마음이 썩으면 그렇게 썩은 모습이 나타 날 수 밖에 없음을 보여 주시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화려한 사람들 뒤에 우리가 알 수 없는 흉함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이렇게 앉아 있어도 우리의 속이 타들어 가는 사람도 있을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2. 그가 들은 복된 소식

그의 집에 전에 이스라엘을 쳐들어갔을 때 잡아온 여자 아이가 종으로 살게 되었습니다. 그는 잡아 온 종이라도 인격적으로 잘 대해 주었던 것 같습니다. 여주인에게 종으로 잡혀 왔던 아이는 자기가 있었던 곳에는 하나님의 사람이 있어서, 엘리사가 있어서 이런 한센 병도 고칠 수 있다고 전하는 말에 임금의 편지와 선물을 준비 하여 이스라엘로 갔습니다. 임금에게 편지를 전하게 되자 이스라엘 임금은 아람 왕이 전쟁을 일으키려는 빌미로 이와 같이 도저히 고칠 수 없는 한센병을 고쳐 달라는 이유를 가지고 이것이 들어 지지 않으면 전쟁을 하려는 것으로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병에 걸린 나아만은 한가닥의 희망을 가지고 이스라엘 땅까지 온 것입니다.

 

 

3. 요단강에 일곱 번 씻은 나아만의 피부

나아만은 엘리사를 찾아 갔습니다. 그러나 엘리사는 나와 보지도 않고 사환을 시켜 요단강에 가서 일곱 번 몸을 씻고 가라고 하였습니다. 이에 나아만은 화가 난 것입니다. 이유는 그래도 자기가 아람 국의 총 사령관 인데 나와서 깍듯이 인사라도 할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나와 보지도 않고 이해 가지도 않게 요단강에 가서 일곱 번 씻고 가라고만 했습니다. 그냥 가려고 하는데 그중에 한 심복이 그보다 더 어려운 일도 병 낫기 위해서라면 해야 할 것인데 일곱 번 목욕을 하라는 것은 얼마든지 할 수 있지 않겠는냐는 권유를 받아들여 요단강에 들어가서 일곱 번 목욕을 하니 그의 피부가 어린아이 피부처럼 되었다고 합니다.

 

 

 

결론 :

우리 가운데 기적의 역사는 이해가 되지 않아도 하나님의 말씀이라면 순종 하면 역사는 일어납니다.

순종은 백지에 싸인 한 것을 주님께 드리고 주님이 무엇을 쓰시던지 그대로 하겠다는 것과 같습니다.

나아만의 순종적인 믿음을 잘 생각하시고 닮아 가시는 여러분들이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7 고린도후서 4:6-7 “보배를 질그릇에 가졌으니....” file 담임목사 2014.11.02 9649
336 주일설교4 최고관리자 2010.04.22 6537
335 주일설교1 최고관리자 2010.04.22 6024
334 주일설교2 최고관리자 2010.04.22 5644
333 하나님은 믿어 드려야 합니다. 미가서 7장 7-9절 file 담임목사 2014.05.25 5604
332 스바냐 3: 17-20 지극한 사랑의 하나님 file 담임목사 2014.06.15 5583
331 강권하여 대려다가 내집을 채우라(누가복움14:43) file 담임목사 2010.09.07 5505
330 어린이를 축복으로 키웁시다 file 관리자 2010.05.08 5319
329 주일설교3 최고관리자 2010.04.22 5244
328 누구를 찾느냐 (요한 20:11-18) file 관리자 2010.04.22 4824
327 야고보서 4:13-17 안개 같은 인생 (Life, such as fog) file 담임목사 2013.04.21 4768
326 사도행전 9장 1- 9 절 ( 사람은 변화 됩니다 ) 변화되는 사울 file 담임목사 2013.09.22 4558
325 고린도후서 13장 5절-13절 믿음 안에 있는가? file 담임목사 2014.11.30 4537
324 말의 권세 (잠언 18:20-21) file 담임목사 2013.04.14 4383
323 감사는 구원받은 자의 특권입니다(시편50:22-23절) file 담임목사 2010.11.16 4310
322 마가복음 5: 35-43 달리다굼 “소녀야 일어나라!” file 담임목사 2013.06.02 4212
321 시간의 여행자(창세기 47장 7-10절) file 담임목사 2010.12.27 4200
320 은혜를 헛되이 받지 말라 (고린도후서 6:1-2) file 담임목사 2014.11.09 4175
319 고난이 내게 유익이라 (시편119편 65-72) file 담임목사 2011.02.14 4125
318 사탄의 접근 통로를 막으십시요! (신명기 12장32-13장18절) file 담임목사 2010.10.19 407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