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일설교

열왕기하 5장 9-14 나아만 장군의 순종

 

나아만이 이에 말들과 병거들을 거느리고 이르러 엘리사의 집 문에 서니 엘리사가 사자를 그에게 보내 이르되 너는 가서 요단강에 몸을 일곱 번 씻으라 네 살이 회복되어 깨끗하리라 하는지라 나아만이 노하여 물러가며 이르되 내 생각에는 그가 내게로 나와 서서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고 그의 손을 그 부위 위에 흔들어 나병을 고칠까 하였도다. 다메섹 강 아바나와 바르발은 이스라엘 모든 강물보다 낫지 아니하냐 내가 거기서 몸을 씻으면 깨끗하게 되지 아니하랴 하고 몸을 돌려 분노하여 떠나니 그의 종들이 나아와서 말하여 이르되 내 아버지여 선지자가 당신에게 큰 일을 행하라 말하였더면 행하지 아니하였으리이까 하물며 당신에게 이르기를 씻어 깨끗하게 하라 함이리이까 하니 나아만이 이에 내려가서 하나님의 사람의 말대로 요단강에 일곱 번 몸을 잠그니 그의 살이 어린 아이의 살 같이 회복되어 깨끗하게 되었더라

 

아람왕의 군대장관 나아만이라는 용사가 있었습니다. 그는 아람의 구국공신입니다. 임금이 신뢰하고 나라의 백성들도 그를 존경한 사람입니다. 그리고 그의 용맹으로 아람이라는 나라가 든든히 서 갔습니다. 그러나 그의 화려한 갑옷과 투구 뒤의 그의 질병은 고칠 수 없는 한센 병이 있었던 것입니다. 아무리 승리의 장군이고 사람들이 환영과 사랑을 받고 있어도 그의 영광은 한센 병으로 인하여 그의 인생에 기쁨을 빼앗아 가 버리고 마는 것입니다.

 

 

1. 겉으로 보는 것과 속으로 썩어 가는 병

우리의 인생은 겉으로 보는 것이 화려하고 좋아 보여도 속으로 죽을병이 걸려 있는 것입니다. 모세가 바로 임금 앞에 가서 하나님의 보내신 기적을 보여 줄때 지팡이가 뱀이 되는 기적을 베풀었을 뿐 아니라 손을 품에 넣었다가 빼니 문둥병자의 손이 되었고 다시 가슴에 손을 넣었다 빼니 본래의 손으로 돌아오는 기적을 보여 줍니다. 이것은 우리의 마음이 썩으면 그렇게 썩은 모습이 나타 날 수 밖에 없음을 보여 주시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화려한 사람들 뒤에 우리가 알 수 없는 흉함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이렇게 앉아 있어도 우리의 속이 타들어 가는 사람도 있을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2. 그가 들은 복된 소식

그의 집에 전에 이스라엘을 쳐들어갔을 때 잡아온 여자 아이가 종으로 살게 되었습니다. 그는 잡아 온 종이라도 인격적으로 잘 대해 주었던 것 같습니다. 여주인에게 종으로 잡혀 왔던 아이는 자기가 있었던 곳에는 하나님의 사람이 있어서, 엘리사가 있어서 이런 한센 병도 고칠 수 있다고 전하는 말에 임금의 편지와 선물을 준비 하여 이스라엘로 갔습니다. 임금에게 편지를 전하게 되자 이스라엘 임금은 아람 왕이 전쟁을 일으키려는 빌미로 이와 같이 도저히 고칠 수 없는 한센병을 고쳐 달라는 이유를 가지고 이것이 들어 지지 않으면 전쟁을 하려는 것으로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병에 걸린 나아만은 한가닥의 희망을 가지고 이스라엘 땅까지 온 것입니다.

 

 

3. 요단강에 일곱 번 씻은 나아만의 피부

나아만은 엘리사를 찾아 갔습니다. 그러나 엘리사는 나와 보지도 않고 사환을 시켜 요단강에 가서 일곱 번 몸을 씻고 가라고 하였습니다. 이에 나아만은 화가 난 것입니다. 이유는 그래도 자기가 아람 국의 총 사령관 인데 나와서 깍듯이 인사라도 할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나와 보지도 않고 이해 가지도 않게 요단강에 가서 일곱 번 씻고 가라고만 했습니다. 그냥 가려고 하는데 그중에 한 심복이 그보다 더 어려운 일도 병 낫기 위해서라면 해야 할 것인데 일곱 번 목욕을 하라는 것은 얼마든지 할 수 있지 않겠는냐는 권유를 받아들여 요단강에 들어가서 일곱 번 목욕을 하니 그의 피부가 어린아이 피부처럼 되었다고 합니다.

 

 

 

결론 :

우리 가운데 기적의 역사는 이해가 되지 않아도 하나님의 말씀이라면 순종 하면 역사는 일어납니다.

순종은 백지에 싸인 한 것을 주님께 드리고 주님이 무엇을 쓰시던지 그대로 하겠다는 것과 같습니다.

나아만의 순종적인 믿음을 잘 생각하시고 닮아 가시는 여러분들이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7 느헤미야 4장 1-6절 평안의 힘 담임목사 2018.12.04 3
336 은혜를 주옵소서 성 경: 느헤미아1:1-11 담임목사 2018.11.12 8
335 에스라 3장 8-13 찬송을 부르며 일합시다 담임목사 2018.11.08 9
334 열왕기하 20:1-11 히스기야의 기도 응답 담임목사 2018.10.22 14
333 열왕기하 19장 1-37절 “위기 탈출 넘버 원” 담임목사 2018.10.08 38
332 열왕기하 8장 16-29절 유다의 왕 여호람과 아하시야 담임목사 2018.09.24 24
331 열왕기하 5:15-19 은혜 받고 난 후 담임목사 2018.09.16 23
» 열왕기하 5장 9-14 나아만 장군의 순종 담임목사 2018.09.15 25
329 열왕기상 13장 1-32절 하나님의 사람이 가야 하는 길 담임목사 2018.07.31 32
328 열왕기상 8:41-53 솔로몬의 기도 담임목사 2018.07.22 31
327 열왕기상 2장 1-12절 다윗의 죽음과 왕이된 솔로몬 (힘써 대장부가 되라) 담임목사 2018.07.08 26
326 에스겔 3장 16-21 교회의 최대 사명 담임목사 2018.07.01 42
325 열왕기상 1장 1-4 “준비 되셨습니까?” 담임목사 2018.06.24 42
324 사무엘하 23장 18-39절 다윗과 함께 한 사람들 담임목사 2018.06.17 58
323 사무엘하 19장 1-8절 다윗 임금의 통곡과 요압장군의 반응 담임목사 2018.06.03 29
322 성경 말씀 15장 5-14 다윗과 시므이 (다윗의 영성) 담임목사 2018.05.27 25
321 사무엘하 13장 15-22절 이 시대 2세의 문제와 해법 담임목사 2018.05.21 20
320 사무엘하 7:1-17절 승리하는 가정의 비결 담임목사 2018.05.13 44
319 사무엘하 6장 16-19절 어린아이 같은 믿음으로 담임목사 2018.05.07 27
318 사무엘하 3장 22-39절 다윗의 신앙의 인격 (말보다 더 강한 것) 담임목사 2018.04.29 7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