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400달러에 소말리아 반군 자원

CSM, 소말리아 반군 모병 실태 조명
이미지 전체보기  

다히르 아브디가 작년 초 소말리아 이슬람 반군 알사바드에 지원한 이유는 종교적 신념보다는 돈 때문이었다.   

소말리아 남부 바라와 지역에 있는 그의 부모와 형제자매는 하루 한 끼의 식사도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는 비참한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알사바드의 전사 모집원이 찾아와 400달러를 주고 매달 월급까지 약속하자 기꺼이 반군에 자원한 것이다. 다히르는 전쟁에 참여해 목숨을 잃더라도 가족들은 400달러를 갖고 굶주림에서 벗어날 기회를 잡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미국 일간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CSM)는 15일 가난한 나라 소말리아에서 세력을 넓히는 이슬람 반군 알사바드의 전사모집 실태를 이같이 소개했다. 다히르는 지난해 말 알사바드에서 도망쳐 케냐의 난민캠프에서 숨어 지내고 있다.

다히르는 "그들이 전사를 모집하러 왔을 때 '앞으로 아프리카연합(AU)군과 이슬람 정부를 원치않은 소말리아 임시정부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400달러를 집에 주고 떠날 때 가족들은 한사코 나를 말렸다"고 회고했다. 알사바드는 소말리아 정부군과 교전을 벌일 때마다 6개월간 훈련한 다히르 같은 젊은 남자들을 제일 앞에 내세운다.

이 신문은 알사바드에서 도망한 몇몇 전사들을 인터뷰한 결과 알사바드는 확고한 이데올로기로 뭉친 반군조직이 아니라 돈을 이용한 유혹과 위협으로 조직을 꾸려나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말리아가 가난한 나라로 남아있는 한 알사바드에 전사로 자원하는 젊은이들이 끊이지 않을 것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알사바드는 4년 전만 해도 거의 알려지지 않은 조직이었으나 이슬람 율법에 대한 독특한 해석을 바탕으로 소말리아 남부지역의 가장 강력한 이슬람 반군으로 성장했다. 알사바드의 모집대상에서 젊은 여성도 예외는 아니다. 올해 25세인 샤미스 압둘라지즈는 알사바드 전사 모집원으로부터 정보 수집과 폭탄 운반, 보급품 전달 등의 훈련을 받을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막상 반군 캠프에 도착하니 다른 여성들과 함께 신발을 벗어 한 곳에 모으라는 말을 들었다. 얼마 후 알사바브 전사들이 텐트 안으로 들어와 신발을 하나씩 골랐고, 샤미스의 신발을 택한 전사가 그녀의 남편이 됐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출처:연합뉴스)

내가 너희에게 말하기를 그들을 무서워 말라 두려워하지 말라 너희 앞서 행하시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서 애굽에서 너희를 위하여 너희 목전에서 모든 일을 행하신것 같이 이제도 너희를 위하여 싸우실 것이며 광야에서도 너희가 당하였거니와 사람이 자기 아들을 안음 같이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의 행로 중에 너희를 안으사 이곳까지 이르게 하셨느니라 하나 (신명기1:29-31) 

율법 아래 있는 자들을 속량하시고 우리로 아들의 명분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너희가 아들인고로 하나님이 그 아들의 영을 우리 마음 가운데 보내사 아바 아버지라 부르게 하셨느니라 그러므로 네가 이 후로는 종이 아니요 아들이니 아들이면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유업을 이을 자니라 (갈라디아서4:5-7)

사랑하는 아버지, 전에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여 본질상 하나님이 아닌 자들에게 종노릇하였지만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를 살리사 하나님을 아바 아버지라 부르게 하신 은혜를 찬양합니다. 주님, 오늘도 이 은혜를 구하오니 아비 없이 버려진 고아처럼 살아가는 참혹한 소말리아 땅에 하늘 아버지의 사랑을 알게 하여 주옵소서. 가난과 전쟁의 고통 속에서 생계를 위해 400달러에 자신을 버리는 영혼들을 기억하시고 불쌍히 여겨 주옵소서. 이 굶주림에서 벗어날 것 같았지만 결국 사망의 두려움 속에 갇혀 버린 영혼들에게 이들을 속량하신 예수그리스도를 보게 하옵소서. 돈으로 유혹하여 생명을 위협하는 악한 사단을 예수그리스도 이름으로 파합니다. 하나님의 영으로 인도하사 이들 마음 가운데 아들의 명분을 얻게 하신 십자가영광을 부어주시고 이 후로는 종이 아닌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유업을 이을 상속자로 회복하여 주옵소서. 진정한 충성과 용맹을 발할 그리스도의 군사로 모병하시고 그 기치 아래 이들을 이끄사 주님 나라에 이르게 하실 것을 기대합니다.